마지막에라도

돌아서야 삽니다.

출 11:1~10
2022-01-23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이제 한 가지 재앙을 바로와 애굽에 내린 후에야 그가 너희를 여기서 내보내리라 그가 너희를 내보낼 때에는 여기서 반드시 다 쫓아내리니
2 백성에게 말하여 사람들에게 각기 이웃들에게 은금 패물을 구하게 하라 하시더니
3 여호와께서 그 백성으로 애굽 사람의 은혜를 받게 하셨고 또 그 사람 모세는 애굽 땅에 있는 바로의 신하와 백성의 눈에 아주 위대하게 보였더라
4 모세가 바로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밤중에 내가 애굽 가운데로 들어가리니
5 애굽 땅에 있는 모든 처음 난 것은 왕위에 앉아 있는 바로의 장자로부터 맷돌 뒤에 있는 몸종의 장자와 모든 가축의 처음 난 것까지 죽으리니
6 애굽 온 땅에 전무후무한 큰 부르짖음이 있으리라
7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에게는 사람에게나 짐승에게나 개 한 마리도 그 혀를 움직이지 아니하리니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과 이스라엘 사이를 구별하는 줄을 너희가 알리라 하셨나니
8 왕의 이 모든 신하가 내게 내려와 내게 절하며 이르기를 너와 너를 따르는 온 백성은 나가라 한 후에야 내가 나가리라 하고 심히 노하여 바로에게서 나오니라
9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기를 바로가 너희의 말을 듣지 아니하리라 그러므로 내가 애굽 땅에서 나의 기적을 더하리라 하셨고
10 모세와 아론이 이 모든 기적을 바로 앞에서 행하였으나 여호와께서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셨으므로 그가 이스라엘 자손을 그 나라에서 보내지 아니하였더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그러나 이집트의 개마저 이스라엘 자손을 보고서는 짖지 않을 것이다. 사람뿐 아니라 짐승을 보고서도 짖지 않을 것이다. 이는, 나 주가 이집트 사람과 이스라엘 사람을 구별하였다는 것을 너희에게 알리려는 것이다.(7절, 새번역)

마지막에라도 돌아서야 삽니다.

“어려운 일 당할 때 나의 믿음 적으나 의지하는 내 주를 더욱 의지합니다.” 찬송가 543장 어려운 일 당할 때의 가사입니다. 믿는 사람이고 믿지 않는 사람이고 어려운 일이 없을 때가 없습니다. 이 어려움은 극한일 경우도 있습니다. 숨조차 쉬지 못할 상황이 되기도 합니다.

고난은 모두가 원치 않지만 누구에게나 올 수 있다는 것과 이것의 원인은 나로 인한 것과 영적인 것, 사단의 공격으로 오는 것과 하나님의 신비로 오는 것이 있다고 합니다. 나로 인한 것은 우리가 돌이켜야 할 부분이 분명히 있지만 사단의 공격과 하나님께서 주시는 고난은 이유를 설명하기 어렵고, 우리가 이유를 모르는 경우와 돌이킬 부분이 명료해지지 않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욥의 경우입니다. 그럼에도 고난의 이유가 어떻든 고난에 대해서 우리의 반응은 분명합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주님을 붙잡고 의지해야 합니다. 고난과 문제가 하나님보다 높아져서는 안됩니다. 우리가 고난이라는 이유로 하나님께 등을 돌린다면 우리에겐 실낱같은 희망조차도 산산조각 나기 때문입니다. 사단이 우리에게 고난을 주는 가장 중요한 이유입니다.

바로에게 마지막 경고가 이어집니다. 마지막 재앙은 출10장의 9번째 재앙이 내려진 후에 바로와 모세의 대화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재앙을 기뻐하시거나 악인과 죄인의 멸망을 좋아하시지 않습니다.(겔33:11) 그래서 마지막으로 바로에게 경고를 하십니다. 우리에게 여유가 있고, 여건이 좋을 때는 하나님의 말씀은 초대가 되고, 안내가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죄악 가운데 머물거나 여건이 긴급한 경우에는 하나님의 메시지는 경고가 되고 심판이 됩니다.

9번의 재앙을 통한 경고도 바로에게는 통하지 않습니다. 이제 엄청난 심판이 선포됩니다. 바로가 어떤 사람인지를 하나님께서는 다 아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선택과 마음은 바로에게 있기에 하나님께서는 그 한가닥 희망을 가지시고 바로에게 경고하시지만 바로는 끝끝내 돌아서고 맙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께 돌아오는 자, 당신께로 나오는 자들을 결코 버리시지 않습니다. 지금도 바로와 같은 이들을 기다리고 계십니다. 마지막에라도 주의 얼굴을 구하는 것이 우리에 마지막 희망임을 아는 것이 마지막 때에 어려운 시기를 살아가는(딤후3:1) 우리의 지혜입니다.

이런 자들에게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이집트의 개들조차도 혀를 놀릴 수 없게 할 것이다.(10절). 하나님은 나를 지키시는 분입니다. 끝까지 주님을 신뢰하여야 합니다.

오늘의 기도

병아리를 품듯 우리를 품어주시는 하나님 아버지! 우리는 당신을 벗어나야 행복하고 자유하다는 위험한 생각을 합니다. 온갖 것을 다하여도 당신의 품안에 생명과 평안이 있다는 것을 알게 하옵소서. 극한의 어려움과 고난이 있더라도 주님의 얼굴을 구하는 우리가 되게 하옵소서.

중보기도

극한 어려움 가운데 있는 성도들이 예수님으로 힘을 얻고 견딜 수 있도록
주님을 거부하는 이들에게 하나님의 햇살이 임하여, 그들의 가슴이 열리도록
믿은 이들이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통해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