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운 세상

너머를 보십시오

삼상 17:1~ 11
2023-03-31

1 블레셋 사람들이 그들의 군대를 모으고 싸우고자 하여 유다에 속한 소고에 모여 소고와 아세가 사이의 에베스담밈에 진 치매
2 사울과 이스라엘 사람들이 모여서 엘라 골짜기에 진 치고 블레셋 사람들을 대하여 전열을 벌였으니
3 블레셋 사람들은 이쪽 산에 섰고 이스라엘은 저쪽 산에 섰고 그 사이에는 골짜기가 있었더라
4 블레셋 사람들의 진영에서 싸움을 돋우는 자가 왔는데 그의 이름은 골리앗이요 가드 사람이라 그의 키는 여섯 규빗 한 뼘이요
5 머리에는 놋 투구를 썼고 몸에는 비늘 갑옷을 입었으니 그 갑옷의 무게가 놋 오천 세겔이며
6 그의 다리에는 놋 각반을 쳤고 어깨 사이에는 놋 단창을 메었으니
7 그 창 자루는 베틀 채 같고 창 날은 철 육백 세겔이며 방패 든 자가 앞서 행하더라
8 그가 서서 이스라엘 군대를 향하여 외쳐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나와서 전열을 벌였느냐 나는 블레셋 사람이 아니며 너희는 사울의 신복이 아니냐 너희는 한 사람을 택하여 내게로 내려보내라
9 그가 나와 싸워서 나를 죽이면 우리가 너희의 종이 되겠고 만일 내가 이겨 그를 죽이면 너희가 우리의 종이 되어 우리를 섬길 것이니라
10 그 블레셋 사람이 또 이르되 내가 오늘 이스라엘의 군대를 모욕하였으니 사람을 보내어 나와 더불어 싸우게 하라 한지라
11 사울과 온 이스라엘이 블레셋 사람의 이 말을 듣고 놀라 크게 두려워하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만약 누구든지 나를 죽일 수 있다면, 우리가 너희들의 종이 되겠다. 그러나 내가 그 사람을 죽이면, 너희가 우리의 종이 되어야 한다.” 골리앗은 또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오늘 내가 너희 이스라엘 군대를 이렇게 조롱하는데 나와 싸울 놈이 없단 말이냐?” 사울과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 블레셋 사람의 말을 듣고 무서워서 벌벌 떨었습니다.(9~11절, 쉬운 성경)

두려운 세상 너머를 보십시오

블레셋 군대가 싸우려고 와서 진을 치니 이스라엘이 엘라 골짜기에 전열을 벌입니다. 블레셋의 거인 장수인 골리앗은 엄청난 놋 투구, 비늘 갑옷, 놋 단창을 가지고 한 사람이 자신과 싸워 이긴다면 블레셋이 그들의 종이 되겠다며 이스라엘을 조롱합니다.

세상살이를 하면서 골리앗 같은 문제를 종종 만납니다. 나는 가만히 있었는데 세상의 것들이 내게 달려와서 시비를 걸고, 싸움을 겁니다. 정말 문제는 이런 싸움과 시비보다 그것이 두렵고 무섭다는 것입니다. 세상이 두렵고, 닥친 문제가 무섭습니다. 오늘 본문의 이스라엘의 형국이 그러합니다. 엄청난 능력, 엄두도 못 낼 즉 감당할 수 없는 문제가 다가와 있는 것입니다. 더군다나 도발을 합니다. 사울과 온 이스라엘은 이 말을 듣고 놀라 크게 두려워합니다.

세상살이가 결코 쉽지 않습니다. 무시무시합니다. 이때 아무리 신앙인이라고 하더라도 두려움이 없지 않습니다. 많은 신앙인들이 믿음을 가지고 있으면 두렵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귀한 은혜를 가지고, 믿음의 정진을 하신 분들이 있고, 세상에 두려움 없는 사람이 되어야 하는 것이 맞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려워하고 무서워하는 것이 정상입니다. 믿음을 가진 사람들이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좀 더 구체적으로 표현한다면 믿음을 가진 사람들은 두려움과 무서움에 머물지 않고 이기고 극복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블레셋의 골리앗을 보고 무서워서 벌벌 떨고 있을 뿐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다면 두려움 너머, 무서움 너머에 계신 하나님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믿음의 역사와 기적은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때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앞에 있는 무서움과 두려움을 주는 한계와 난관들을 돌파하면서 이루어집니다. 세상 사람도 할 수 있는 일은 우리는 기적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혹여라도 하나님보다 두려워하는 것이 있거나, 예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이 있어서 우리의 삶을 멈추게 하고 혼란스럽고 어지럽게 한다면 하나님을 더 깊이 만나고 예수님을 더 깊이 사랑하기 위해서 우리 자신을 성삼위 하나님께 내어드릴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의 눈과 귀가 거대한 골리앗과 같은 문제, 환경에 집중하는 한 두려움보다 크신 하나님을 경험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상황과 환경, 두려움을 위해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고 부활하셔서 우리의 주가 되셨다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오늘의 기도

지금 내 앞에 두려움이 있습니다. 걱정이 엄습니다.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습니다. 다른 대안이 없는지 이리저리 찾습니다. 눈을 들어 주님을 보게 하옵소서. 주님으로 내 마음에 가득 찬 두려움을 몰아내게 하옵소서. 주님조차도 두려워 하셨던 십자가의 길보다 더 어려운 길이 어디 있었겠습니까? 주님을 모시고 가야할 길을 가게 하옵소서.

중보기도

두려움으로 인해 하나님께 자신을 드리지 못하는 이들이 내어 드릴 수 있게 하옵소서.
낙망하고 좌절하고 움츠려있는 이들이 이기게 하시는 주님을 붙잡게 하옵소서.
걱정과 염려로 생각만 하는 이들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하게 하옵소서.
믿음과 용기를 구하는 이들에게 응답하셔서 행하게 하옵소서.
오늘 있는 심방 가운데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함께 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