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교식

박시율, 박하은, 유다은, 이유란, 최지예
부모님들께서 자녀들의 입교를 축하하고, 함께 기도해주셨습니다.
어릴때 부모님을 통해 유아세례를 받은 후 이제 나의 의지로 교회공동체의 일원이 되는 입교식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