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직친목회(척사대회)

제직세미나에 이어 즐거운 친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