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교실 방수, 개선 작업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교회에 함께 할 수 없지만, 우리가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며 조금씩 바꾸어 갑니다. 특히 함께 교제를 나누는 친교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오래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공간이었습니다. 다시 만날 날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새롭게 단장을 합니다. 함께 사랑의 교제를 나누며,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를 나누는 곳이 되기를 바랍니다.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이번 작업과 공사를 추진하고 진행하신 김택진 장로님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