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람은

되어져 갑니다

삿 6:25~ 34
2022-09-26

25 그 날 밤에 여호와께서 기드온에게 이르시되 네 아버지에게 있는 수소 곧 칠 년 된 둘째 수소를 끌어 오고 네 아버지에게 있는 바알의 제단을 헐며 그 곁의 아세라 상을 찍고
26 또 이 산성 꼭대기에 네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규례대로 한 제단을 쌓고 그 둘째 수소를 잡아 네가 찍은 아세라 나무로 번제를 드릴지니라 하시니라
27 이에 기드온이 종 열 사람을 데리고 여호와께서 그에게 말씀하신 대로 행하되 그의 아버지의 가문과 그 성읍 사람들을 두려워하므로 이 일을 감히 낮에 행하지 못하고 밤에 행하니라
28 그 성읍 사람들이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본즉 바알의 제단이 파괴되었으며 그 곁의 아세라가 찍혔고 새로 쌓은 제단 위에 그 둘째 수소를 드렸는지라
29 서로 물어 이르되 이것이 누구의 소행인가 하고 그들이 캐어 물은 후에 이르되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이를 행하였도다 하고
30 성읍 사람들이 요아스에게 이르되 네 아들을 끌어내라 그는 당연히 죽을지니 이는 바알의 제단을 파괴하고 그 곁의 아세라를 찍었음이니라 하니
31 요아스가 자기를 둘러선 모든 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바알을 위하여 다투느냐 너희가 바알을 구원하겠느냐 그를 위하여 다투는 자는 아침까지 죽임을 당하리라 바알이 과연 신일진대 그의 제단을 파괴하였은즉 그가 자신을 위해 다툴 것이니라 하니라
32 그 날에 기드온을 여룹바알이라 불렀으니 이는 그가 바알의 제단을 파괴하였으므로 바알이 그와 더불어 다툴 것이라 함이었더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요아스가 자기를 둘러선 모든 사람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당신들이 바알의 편을 들어 싸우겠다는 것이오? 당신들이 바알을 구할 수 있다는 말이오? 누구든지 그의 편을 들어 싸우는 사람은 내일 아침에 죽음을 면하지 못할 것이오. 만일 바알이 신이라면, 자기의 제단을 헌 사람과 직접 싸우도록 놓아 두시오.”그래서 그 날 사람들은 기드온을 여룹바알이라고 불렀다. 그가 바알의 제단을 헐었으니, 바알이 직접 그와 싸우게 하라는 말에서 그렇게 부른 것이다.(31~32절, 새번역)

하나님의 사람은 되어져 갑니다.

믿는 사람들의 그릇된 생각 중에 하나는 하나님께서 택하시면 바로 그가 능력을 행하거나, 위대한 일을 행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어제 오늘 말씀의 주요인물인 기드온은 이런 생각이 잘못된 생각이라는 것을 사사기 6장으로 일깨워 줍니다.

미디안의 지배를 받는 이스라엘의 가장 큰 어려움을 농사의 소출을 가차 없이 빼앗겼습니다.(삿6:4)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 기드온이 하는 행동은 밀을 포도주 틀에서 타작을 합니다.(11절) 얼마나 포도주 틀이 크면 크겠습니까! 밀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 기드온이 하는 이 행동은 하나님의 사람, 큰 용사(12절)가 할 행동은 아니었습니다.

또한 자신을 바라보면서 하나님의 표징을 구하기도 합니다.(17절) 하나님의 명령인 아세라 목상으로 번제를 드리는 말씀을 받고도, 아버지의 가문과 그 성읍 사람들이 두려워서 밤에 이 일을 행합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사람, 큰 용사는 한 번에 된 것이 아니라 되어져 갑니다.

오늘 우리의 믿음이 흔들리고, 때로는 넘어지고, 때로는 혼란스러울 때라도 하나님께서는 기드온을 붙잡으시고, 쓰시는 것처럼 우리를 붙잡고 계시며,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담대하라 세상을 이기었노라(요 16:33)

믿음의 사람, 하나님의 사람, 큰 용사는 하나님을 만나고 경험하며, 여러 일들을 치러나가면서 되어져가는 것을 알게 될 때, 우리는 소망을 가지고 승리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우리에게 있는 것들이 작고 보잘것없이 느껴질 때,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참고 견디고 버티며 오늘 하루를 지켜 내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런 우리를 사용하실 것입니다

오늘의 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을 찬양하며, 하나님의 일을 하기에는 너무나도 작고 어리석은 존재들입니다. 이렇게 작고 초라하며 미미한 존재 같은 우리들을 위해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셔서 우리에게 왕 같은 제사장을 권한을 주셨으니, 포기하거나 멈추지 않게 하셔서 주님의 시간에 우리의 역량을 드러내게 하옵소서. 주님은 찬양받기에 합당한 분이십니다.

중보기도

자신이 작고 초라하다고 느끼는 이들이 약할 때 강함이 되시는 주님을 바라보고 동행하도록
맡겨진 일에 위압감을 느끼고 주눅들을 이들이 일보다 크신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도록
주어진 일과 환경 가운데 견디고 나가는 이들에게 속히 결과와 열매를 볼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