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만 이 년 후에 바로가 꿈을 꾼즉 자기가 나일 강 가에 서 있는데
2 보니 아름답고 살진 일곱 암소가 강 가에서 올라와 갈밭에서 뜯어먹고
3 그 뒤에 또 흉하고 파리한 다른 일곱 암소가 나일 강 가에서 올라와 그 소와 함께 나일 강 가에 서 있더니
4 그 흉하고 파리한 소가 그 아름답고 살진 일곱 소를 먹은지라 바로가 곧 깨었다가
5 다시 잠이 들어 꿈을 꾸니 한 줄기에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이 나오고
6 그 후에 또 가늘고 동풍에 마른 일곱 이삭이 나오더니
7 그 가는 일곱 이삭이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을 삼킨지라 바로가 깬즉 꿈이라
8 아침에 그의 마음이 번민하여 사람을 보내어 애굽의 점술가와 현인들을 모두 불러 그들에게 그의 꿈을 말하였으나 그것을 바로에게 해석하는 자가 없었더라
9 술 맡은 관원장이 바로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가 오늘 내 죄를 기억하나이다
10 바로께서 종들에게 노하사 나와 떡 굽는 관원장을 친위대장의 집에 가두셨을 때에
11 나와 그가 하룻밤에 꿈을 꾼즉 각기 뜻이 있는 꿈이라
12 그 곳에 친위대장의 종 된 히브리 청년이 우리와 함께 있기로 우리가 그에게 말하매 그가 우리의 꿈을 풀되 그 꿈대로 각 사람에게 해석하더니
13 그 해석한 대로 되어 나는 복직되고 그는 매달렸나이다
14 이에 바로가 사람을 보내어 요셉을 부르매 그들이 급히 그를 옥에서 내 놓은지라 요셉이 곧 수염을 깎고 그의 옷을 갈아 입고 바로에게 들어가니
15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한 꿈을 꾸었으나 그것을 해석하는 자가 없더니 들은즉 너는 꿈을 들으면 능히 푼다 하더라
16 요셉이 바로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바로에게 편안한 대답을 하시리이다

창 41:1~ 16
2023-09-29

그때 거기에 젊은 히브리 청년 하나가 저희와 함께 있었습니다. 그는 경호대장의 종이었습니다.

저희가 그에게 저희의 꿈을 이야기해 주었더니 그가 저희에게 꿈을 해석해 주었는데 각자의 꿈에 따라서 그 의미를 풀이해 주었습니다.

바로가 요셉에게 말했습니다. “내가 꿈을 꾸었는데 아무도 그것을 풀지 못했다. 내가 너에 대해 하는 말을 들어 보니 너는 꿈을 들으면 풀 수 있다고 하더구나.”

요셉이 바로에게 대답했습니다. “제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바로께 평안한 대답을 주실 것입니다.”(12, 15~16절, 우리말 성경)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그때 거기에 젊은 히브리 청년 하나가 저희와 함께 있었습니다. 그는 경호대장의 종이었습니다. 저희가 그에게 저희의 꿈을 이야기해 주었더니 그가 저희에게 꿈을 해석해 주었는데 각자의 꿈에 따라서 그 의미를 풀이해 주었습니다. 바로가 요셉에게 말했습니다. “내가 꿈을 꾸었는데 아무도 그것을 풀지 못했다. 내가 너에 대해 하는 말을 들어 보니 너는 꿈을 들으면 풀 수 있다고 하더구나.” 요셉이 바로에게 대답했습니다. “제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바로께 평안한 대답을 주실 것입니다.”(12, 15~16절, 우리말 성경)

때를 얻는 요셉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잊어버린 후 만 2년이 흐르고 바로가 일곱 암소의 꿈과 일곱 이삭의 꿈을 거푸 꿉니다. 바로가 번민하지만 아무도 그 꿈을 해석하지 못할 때, 술 맡은 관원장은 요셉을 기억하게 됩니다. 요셉은 바로 앞에 서게 됩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은 두 가지를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사건(일,event)과 때(timing,時)입니다. 하나님을 알지 못하던 선현들은 난세영웅(亂世英雄)이라고 말했습니다. 어렵고 힘들 때 영웅이 나온다는 말입니다. 전쟁이 일어나면 일반적으로는 죽고, 다치고, 도망갑니다. 그러나 준비된 사람, 그 전쟁을 극복한 실력, 재능이 있는 사람은 그 전쟁을 통해서 사람들을 구하고, 이름을 떨치고 부자가 되기도 합니다. 우리에게 오는 기회는 언제나 좋은 모습, 멋진 모습으로만 찾아오지 않습니다. 요셉에게는 가장 큰 기회가 되는 바로 앞에 서게 됩니다. 그가 설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꿈을 해석하는 능력’이었습니다. 꿈을 꾸고, 해석하는 능력 때문에 요셉은 형들에게 패륜인 배신을 당하고, 노예로 전락하고, 죄수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고난과 억울함, 좌절 속에서도 성실함으로 견디다가 꿈꾸을 해석하는 능력으로 바로 앞에 섰습니다.

많은 분들이 요셉을 꿈의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요셉은 자신이 애굽의 총리를 될 것을 바란 적도, 커다란 꿈(vision)을 성경은 말하지 않습니다. 그는 꿈(dream)을 꾸었고, 그것을 해석하는 능력이 있었던 것입니다. 요셉이 바로의 총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고난과 이해할 수 없는 상황, 억울함이 있는 처지 속에서도 성실함으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했기 때문입니다.

때와 환경은 하나님의 것입니다.(잠16:9) 많은 사람들이 점을 치거나, 분석하거나, 예언하거나, 예측해서 미래를 알려고 합니다. 그러나 때를 주관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심을 명심하고,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합니다. 지금 내가 하지 않으면 그 어떤 일도 내게 일어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우여곡절을 거쳐 하나님께서는 바로에게 꿈을 허락하셨고, 그 꿈을 풀어낼 수 있는 사람이 애굽의 그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그러자 술 맡은 관원장은 요셉을 기억해냅니다. 이런 때와 이런 상황을 누가 계획하고 알 수 있겠습니까! 모든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며, 내가 해야 할 일들을 포기하지 않고 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오늘의 기도

때를 주장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사슴이 시냇물을 찾아 헤매듯이 원하고 때를 기다립니다. 이 모든 것이 당신 안에 있다는 것을 잊지 않게 하옵소서. 바람이 크고, 기다림에 지쳐서 하나님을 부인하지 않고, 해야 할 것을 포기하지 않도록 우리의 영혼을 보호하여 주옵소서. 때와 바람이 우리 인생이 주인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인생이 주인이심을 고백합니다.

중보기도

기다림에 지치고 낙망하는 이들이 하나님을 바라보고 소망하므로 극복하게 하옵소서.
간절한 바람과 기도로 준비하는 것이 있는 이들에게 때를 허락하여 주옵소서.
보이지 않아서 포기하려고 하는 이들이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고 자리를 지키게 하옵소서.
바라는 때와 바람이 하나님보다 높아진 이들에게 하나님을 찬양하고 바라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