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의 시작, “어찌할꼬?”

행 2:37~ 47
2024-07-19

37 그들이 이 말을 듣고 마음에 찔려 베드로와 다른 사도들에게 물어 이르되 형제들아 우리가 어찌할꼬 하거늘
38 베드로가 이르되 너희가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받으라 그리하면 성령의 선물을 받으리니
39 이 약속은 너희와 너희 자녀와 모든 먼 데 사람 곧 주 우리 하나님이 얼마든지 부르시는 자들에게 하신 것이라 하고
40 또 여러 말로 확증하며 권하여 이르되 너희가 이 패역한 세대에서 구원을 받으라 하니
41 그 말을 받은 사람들은 세례를 받으매 이 날에 신도의 수가 삼천이나 더하더라
42 그들이 사도의 가르침을 받아 서로 교제하고 떡을 떼며 오로지 기도하기를 힘쓰니라
43 사람마다 두려워하는데 사도들로 말미암아 기사와 표적이 많이 나타나니
44 믿는 사람이 다 함께 있어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45 또 재산과 소유를 팔아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눠 주며
46 날마다 마음을 같이하여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고 집에서 떡을 떼며 기쁨과 순전한 마음으로 음식을 먹고
47 하나님을 찬미하며 또 온 백성에게 칭송을 받으니 주께서 구원 받는 사람을 날마다 더하게 하시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그러자 그들이 듣고 마음이 찔려 베드로와 다른 사도들에게 “형제들이여,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고 베드로와 다른 사도들에게 물었습니다. 이때 베드로가 대답했습니다. “회개하십시오. 그리고 여러분의 죄를 용서받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여러분이 각각 세례를 받으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이 성령의 선물을 받게 될 것입니다.”(37~38절, 우리말 성경)

변화의 시작, “어찌할꼬?”

어찌할지 묻는 이들에게 베드로는 회개하여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받으라고 권합니다. 이날 약 3,000명이 세례를 받습니다. 신자들이 사도의 가르침을 받아 교제하고 떡을 떼며 기도에 전념하고 소유를 팔아 나눕니다. 그들이 백성에게 칭송을 받으니 하나님이 구원받는 사람을 날마다 더하십니다.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인간은 자기에게 좋은 것을 선택하고, 행합니다. 문제가 있다면 그것이 정말 좋은 것이 아니고, 좋으려고 했던 행동이 최악의 결과를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달려 죽게 했던 유대인들은 베드로의 설교를 듣고 마음이 찔립니다. 무엇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때 이들은 “어찌할꼬?”“무엇을 해야 합니까?”라고 베드로에게 묻습니다. 길을 잃어버렸다면 길을 아는 사람에게 물어야 합니다. 내가 할 수 없는 상황에 있다면 도움을 청해야 합니다. 잘못된 것을 알았다면 그것을 잘 아는 사람에게 물어야 합니다. “무엇을 해야 합니까?” “어찌할꼬?”는 그릇되거나, 엉켜있는 문제를 바로 잡을 수 있는 시작이 됩니다.

“어찌할꼬?”를 묻는 이들에게 베드로는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받으라고 말합니다. 그러면 성령의 선물을 받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 놀라운 영적 안내, 말을 받은 사람들은 세례를 받습니다.(41절)

이 세상에 잘못안하고 실패를 안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죄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 인간입니다. 잘못과 실패, 그리고 죄의 굴레 안에서 우리가 실패하고, 실수 했을 때 우리는 도움이 되는 예수님께 여쭈어야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리고 그분의 안내를 따라 순종하고 행해야 합니다. 베드로의 안내를 따른 3,000명은 함께 공동체를 이루게 됩니다.

사도들의 가르침을 받고, 사도들로 말미암아 기사와 표적이 나타나고, 믿는 사람은 다 함께 있어 모든 물건들을 함께 쓰고, 재산과 소유물을 팔아 각 사람에게 필요한 대로 나눠 주었습니다.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았던 이들이 예수 안에서 날마다 마음을 같이하고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고 떡을 떼며 기쁨과 순전한 마음을 음식을 먹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주께서 구원받는 자의 수를 더하게 하셨습니다. 이것이 성령의 역사요,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였고, 시작하는 시발점은 바로 설교를 들은 사람들의 “어찌할꼬?”라는 고백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오늘의 기도

세상에 너무 좋은 것이 많아서 내 생각대로 하고, 내 마음대로 합니다. 세상에서 나를 지키고 살리기 위해서 내 생각을 고집합니다. 그래서 넘어지기도 하고, 잘못 가기도 합니다. 주님! 이때 “어찌할꼬?”를 묻는 겸손함과 지혜를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하나님의 지혜,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받게 하옵소서. 무엇을 어떻게 할지 몰라 허둥대고 망설이는 우리에게 길과 빛으로, 진리가 되어주시고, 참된 영성으로 인도하여 주옵소서.

중보기도

실패하고 좌절하고 낙망한 이들이 주님께, 주의 종들에게 묻는 지혜와 용기를 허락하소서.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 꼭 필요한 이들의 안내와 조언을 순종하게 하옵소서.
자기 생각과 자기만족에 빠져 있는 사람들이 주님의 말씀에 회개하고 돌아서게 하옵소서.
공동체가 더 좋은 결정과 주님의 말씀을 청종하고 따르는 지혜를 갖게 하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