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환 목사 (고린도전서 15:1~11)
2021-04-04 | 주일 2부 예배

성서본문: 고린도전서 15:1~11

1 형제들아 내가 너희에게 전한 복음을 너희에게 알게 하노니 이는 너희가 받은 것이요 또 그 가운데 선 것이라

2 너희가 만일 내가 전한 그 말을 굳게 지키고 헛되이 믿지 아니하였으면 그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으리라

3 내가 받은 것을 먼저 너희에게 전하였노니 이는 성경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4 장사 지낸 바 되셨다가 성경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사

5 게바에게 보이시고 후에 열두 제자에게와

6 그 후에 오백여 형제에게 일시에 보이셨나니 그 중에 지금까지 대다수는 살아 있고 어떤 사람은 잠들었으며

7 그 후에 야고보에게 보이셨으며 그 후에 모든 사도에게와

8 맨 나중에 만삭되지 못하여 난 자 같은 내게도 보이셨느니라

9 나는 사도 중에 가장 작은 자라 나는 하나님의 교회를 박해하였으므로 사도라 칭함 받기를 감당하지 못할 자니라

10 그러나 내가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이니 내게 주신 그의 은혜가 헛되지 아니하여 내가 모든 사도보다 더 많이 수고하였으나 내가 한 것이 아니요 오직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로라

11 그러므로 나나 그들이나 이같이 전파하매 너희도 이같이 믿었느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말씀요약

교회의 생명은 부활입니다.

고전 15:1~11

 

우리에게 있어서 제일 기쁘고, 우리 믿음의 근간이 되지만, 설명하기 어렵고, 믿기지 않는 사건을 고르라면 그건 바로 예수님의 부활이 바로 그것입니다. 성경도 예수님의 부활에 대해서는 구약 929장과 신약 260장중에서 4복음서에 나오는 채 4장도 안 되는 기록이 다입니다. 이 놀라운 사실은 설명할 수 없지만 우리에게 경험되어지고, 지금도 역사하고 있습니다. 이 놀라운 부활을 경험하고 고백하는 이들에 의해서 생겨난 것이 교회이기에 교회는 부활의 능력을 경험케 하고, 전하고, 말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그로인해 교회는 더욱 교회가 되어갑니다.

 

복음을 굳게 지켜야 구원을 받습니다.(2절)

 

고린도전서는 그 당시 많은 어려움을 가지고 있던 고린도교회의 전반적인 문제를 질문을 받아 해결하려고 썼던 편지입니다. 그래서 고린도전서의 대부분은 실제적인 문제들인 소송, 독신과 결혼, 그리고 우상의 제물, 성만찬들에 대해서 거론하다가 마지막 부분에서는 부활을 말씀합니다. 고린도 교인들 중에서 부활을 의심하고 회의를 갖는 이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교회를 다니고 교회 생활이 오래 되었다 하더라도 부활의 의심하거나 다르게 생각하는 이들이 고린도 교회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사도 바울은 부활의 복음을 굳게 지켜야 구원을 받을 수 있음을 말합니다.(3~8절) 부활은 신앙의 의견이나 가설이 아닌 사실입니다. 예수님의 부활을 받아들이는 자는 구원을 경험하게 합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이름을 부르는 것을 바로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사하시고, 죽으셨다가 부활하신 예수님을 인정하고 굳게 믿으며, 어떤 상황 속에서도 굳게 지킬 때 우리는 살아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경험하게 됩니다. 구원은 우리의 문제가 아닌 십자가에서 이루시고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해결해 주신 문제이기에 부활을 믿지 않는다면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놀라운 구원의 은혜를 경험할 수 없게 됩니다. 이런 관점에서 고린도교회 문제에 가진 문제의 시작은 바로 복음이 희미해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행하신 일, 즉 복음을 굳게 믿을 때 교회는 더욱 교회가 되어갑니다.

 

복음을 받고, 전할 수 있어야 합니다.(3절)

 

부활은 교묘하게 만들어진 신앙의 시스템이나 체계가 아닙니다. 부활은 사실이며, 고백이며, 하나님의 증거입니다. 고린도전서 1:26절은 교회에 있는 구성원들은 그다지 세상적으로 지혜롭거나, 가문이 좋거나, 있는 자들이 없었다고 말합니다. 심지어는 그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과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했다고 말합니다.(고전 1:28) 그러나 2000년이 지난 지금 이 세상을 변화시키고 발전시키는 이들이 누구입니까. 우리는 세상의 지혜와 방법이 아닌 복음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믿고, 전할 수 있어야 합니다. 바울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행하심과 부활하심을 누군가에게 전해 받았으며, 우리 또한 전해야 합니다. 깊은 산속 옹달샘이 맑은 물을 깊은 곳에서 흘려보내 큰 강과 바다로 흘러가는 것처럼 복음을 유통하고 흘려보낼 때 교회는 더욱 교회가 되어갑니다.

 

사람을 세우는 교회가 복을 받습니다.(9~10절)

 

바울로 개명하기 전이었던 사울은 어떤 사람이었습니까? 바로 교회를 핍박하고, 믿음의 사도인 스데반을 죽이는데 앞장섰으며, 외국인 다메섹으로(행9:1)까지 가서 믿는 사람들을 결박해오려던 사람이 아닙니까? 그러나 그는 기독교의 아주 중요한 인물이 될 수 있었으며, 세계사 속에 주님의 족적과 교회의 족적남기고, 신약의 말씀을 남기는 아주 중요한 사람이 됩니다. 이는 그의 능력이나 그의 학문이 아니었습니다.(빌3:4~8) 바로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고, 회심한 바울을 품고, 세우는 사람들이 교회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나니아 같은 사람(행9:13), 바나바와 같은 사람(행11:25)들처럼 믿음의 사람들을 통해 부활을 능력을 힘입어 주가 주시는 선한 능력으로 교인과 세상 속에 사람들을 온전하게 세우고, 하나님께로 나아가고 예배드리게 하며, 자신의 자신됨을 은혜로 고백하는 교회(10절)가 바로 주님이 기뻐하시는 교회이며, 주님은 교회를 세우신 것입니다. 부활의 믿고, 그 능력으로 사람을 세우는 교회, 교회는 더욱 믿음의 사람들과 더불어 교회가 되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