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환 목사 (요한복음 1:43~51)
2021-01-17 | 주일 2부 예배

성서본문: 요한복음 1:43~51

43 이튿날 예수께서 갈릴리로 나가려 하시다가 빌립을 만나 이르시되 나를 따르라 하시니

44 빌립은 안드레와 베드로와 한 동네 벳새다 사람이라

45 빌립이 나다나엘을 찾아 이르되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였고 여러 선지자가 기록한 그이를 우리가 만났으니 요셉의 아들 나사렛 예수니라

46 나다나엘이 이르되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 빌립이 이르되 와서 보라 하니라

47 예수께서 나다나엘이 자기에게 오는 것을 보시고 그를 가리켜 이르시되 보라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

48 나다나엘이 이르되 어떻게 나를 아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보았노라

49 나다나엘이 대답하되 랍비여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시요 당신은 이스라엘의 임금이로소이다

50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너를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보았다 하므로 믿느냐 이보다 더 큰 일을 보리라

51 또 이르시되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늘이 열리고 하나님의 사자들이 인자 위에 오르락 내리락 하는 것을 보리라 하시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말씀요약

예수님을 만나면 바뀝니다.
요 1: 43~51

사람들은 자기가 생각한 것을 바꾸는 것이 참 쉽지 않습니다. 그것이 좋지 않고, 틀렸다 하더라도 자기가 생각하고, 정한 것이라서 고집하기도 합니다. 자신의 생각을 바꾸지 않는 것은 어떤 사람에겐 있고, 없는 것이 아닌 인간의 보편적인 습성입니다. 오늘 자신의 예수님을 만나면서 바뀌는 사람을 우리는 만나게 됩니다. 나다나엘, 이 사람을 보면서 예수님을 만나 유익하고 더 좋은 모습으로 변화되어가는 우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에게는 사전 정보가 있습니다.(46절)
나다나엘은 요한복음에만 나옵니다. 예수님의 열두제자 중 바돌로메와 동일 인물일 것으로 추정하지만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오늘 이 나다나엘을 통해서 우리는 우리가 가진 인식을 얼마나 확고하게 생각하는지를 봅니다. 나다나엘은 구약에 정통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나사렛의 상황과 사회적 인식을 분명히 알았기에 종교적으로도 소용이 없는“선한 것”이라는 표현으로 예수님을 경멸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으로 모든 것을 판단합니다. 그러나 내가 알고 있는 것이 전부가 아니고 틀릴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빌립의 정성이 있었습니다.(45,46절)
우리의 생각은 결코 그냥 바뀌지는 않습니다. 변화는 그래서 힘이 듭니다. 그럼에도 우리의 생각을 바꾸게 되는 계기가 있는데, 이는 사건과 만남을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오늘 나다나엘의 삶을 바꾸는 가장 큰 계기인 예수님을 만나서 대화를 나누게 됩니다. 그냥 만나게 된게 아니라 빌립이라는 사람의 정성이 있었습니다. 45절의‘찾아’라는 단어와 46절의‘와보라’를 통해서 나다나엘의 자신의 삶에 가장 큰 변화를 이루게 됩니다. 우리의 생각이 바뀌는 계기와 만남은 그냥 되는 것이 아닌 누군가의 정성이 있습니다.

예수님을 만나야 하는 이유(47,48절)
우리가 예수님을 만나면 우리의 생각과 방식이 바뀌게 됩니다. 무조건 바뀌는 것이 아닌 우리에게 유익하고, 선한 것으로 우리를 바꾸어주십니다. 우리가 어떤 상황 속에서도 만나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우리의 성격과 됨됨이를 다 알고 계시기 때문입니다.(47절)“군자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서 죽는다.”라는 말이 중국 고전에 있습니다. 알아만 줘도 목숨을 바칠 수가 있는데, 우리 예수님은 우리를 잘 아십니다. 그래서 그분 앞에는 있는 모습 그대로 나오시면 됩니다.
두 번째로 예수님은 우리의 행위와 모습을 알고 계십니다.(48절) 나다나엘은 무화과나무 아래 있었다고 말을 합니다. 마치 선문답같이 이 질문과 대답 속에서 나다나엘은 경멸할 나사렛 출신인 예수라고 하는 생각을 바꾸고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고백합니다. 무화과나무는 종종 율법을 의미하기에 성경을 공부하고, 파악하고 있었다고 말할 수 있기도 하지만, 나다나엘의 심부를 깊게 만지시는 예수님의 놀라운 모습이 나다나엘의 생각을 변화시키셨습니다. 바로 우리가 예수님을 매일 매일, 깊게 만나야 할 이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