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환 목사 (마가복음 1:29~39)
2021-02-07 | 주일 2부 예배

성서본문: 마가복음 1:29~39

29 회당에서 나와 곧 야고보와 요한과 함께 시몬과 안드레의 집에 들어가시니

30 시몬의 장모가 열병으로 누워 있는지라 사람들이 곧 그 여자에 대하여 예수께 여짜온대

31 나아가사 그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열병이 떠나고 여자가 그들에게 수종드니라

32 저물어 해 질 때에 모든 병자와 귀신 들린 자를 예수께 데려오니

33 온 동네가 그 문 앞에 모였더라

34 예수께서 각종 병이 든 많은 사람을 고치시며 많은 귀신을 내쫓으시되 귀신이 자기를 알므로 그 말하는 것을 허락하지 아니하시니라

35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

36 시몬과 및 그와 함께 있는 자들이 예수의 뒤를 따라가

37 만나서 이르되 모든 사람이 주를 찾나이다

38 이르시되 우리가 다른 가까운 마을들로 가자 거기서도 전도하리니 내가 이를 위하여 왔노라 하시고

39 이에 온 갈릴리에 다니시며 그들의 여러 회당에서 전도하시고 또 귀신들을 내쫓으시더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말씀요약

예수님을 제대로 알아야 행복합니다.
막 1:29~39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비슷한 말로는‘하룻강아지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도 있습니다. 어설피 아는 것은 자신이나 다른 사람에게 해가 된다는 말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아는 것은 어떤 앎일까요? 오늘 본문을 통해서 예수님을 제대로 알아서 행복하고, 복 받는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귀신은 충분히 알았습니다.(34절)
오늘 본문은 예수님의 치유사역을 많이 보여줍니다. 베드로 장모의 열병을 고치시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서 많은 사람들을 고치시고, 귀신을 내어 쫓으십니다. 여기에 놀라운 한 줄의 말씀이 있습니다. 병든 사람들을 고치시는데 귀신, 마귀가 등장합니다. 놀랍게도 마귀를 표현하시는 성경의 말씀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귀신이 예수님을 알기에 예수님께서는 마귀의 입을 닫게 하십니다.‘안다’는 단어는 지난 주 설교의 ‘기노스코(Ginosko)’와는 다른 단어‘오이다(Oida)’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두 단어의 차이는‘기노스코’는 알아간다는 시작적인 요소가 있다면‘오이다’는 잘 아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니 우리가 예수님을 안다는 것은 알아간다는 의미인‘기노스코’가 맞을 것인데, 다 안다는 의미를‘오이다’를 사용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우리가 예수님을 아는 것이 제대로 아는 것인지를 보여줍니다. 귀신의 앎은 제대로 앎이 아니요, 비록 다 알지는 못하지만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의 앎이 제대로 된 앎이 됩니다.

예수님을 찾고, 가까이 하는 것이 제대로 된 지식입니다.(32절, 37절)
다소 비약적일 수 있지만 귀신들은 예수님을 알기에 두려워하고, 떨며 찾지를 않습니다. 도리어 잘 알기에 도망갑니다.(약2:19) 그러나 예수님이 누군지 잘 모르더라도 예수님을 제대로 안다는 것은 예수님을 찾고, 데려오는 것입니다. 우리가 아는 것이 나를 예수님께로 나아가게 합니까, 아니면 예수님을 부담스럽고, 두려워하게 합니까? 이 방향성이 우리의 믿음의 승리를 가져오게 합니다.

예수님과 그의 속한 사람들을 귀히 여기는 것이 제대로 된 지식입니다.(31절)
베드로의 장모의 병은 그 병이 오래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이야기를 합니다. 따라서 그의 회복도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병에서 회복한 장모는 바로 그들을 섬기고 시중을 듭니다. 환자였기에 그렇게 하지 않아도 누구 하나 무엇이라고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녀는 예수님만이 아닌 예수님의 제자들을 섬겼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알게 될 때, 우리는 섬기는 일을 하게 됩니다. 이것이 예수님을 제대로 아는 지식입니다.
본문의 말씀으로 우리가 제대로 예수님을 안다고 하는 것은 완전하게 아는 것이 아닌 예수님을 향한 행동과 목표가 연결 되어졌음을 알게 됩니다. 우리가 주님을 향해 몸과 마음을 드릴 때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회복하시면, 평강으로 지키시는 분임을 고백합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고백할 때, 예수님과 하나님께서도 우리를 인정하십니다.(마1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