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셉이 있었습니다

최종환 목사 (마태복음 1:18~25)
2019-12-22 | 주일 2부 예배

성서본문: 마태복음 1:18~25

18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19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20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다윗의 자손 요셉아 네 아내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 그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

21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22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 이르시되

23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24요셉이 잠에서 깨어 일어나 주의 사자의 분부대로 행하여 그의 아내를 데려왔으나

25아들을 낳기까지 동침하지 아니하더니 낳으매 이름을 예수라 하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말씀요약

요셉이 있었습니다.
마 1:18~25

대림절의 마지막 초가 켜졌습니다. 이번 주일을 지나면 예수님의 오신 성탄절입니다. 우리에게 모든 것을 주시고, 사랑을 가르쳐주신 예수님이 오시는 거죠. 예수님의 오심은 순탄하고, 평탄한 길은 아니었습니다. 우리는 마리아의 어려움은 익히 알고 있습니다. 오늘 성경은 예수님의 나심을 말하는데, 놀랍게도 그 중심에 마리아가 아닌 요셉을 바라보게 합니다. 직접 생명을 잉태한 마리아가 보이지 않고, 고민하고, 힘들어하는 요셉을 만나게 하십니다.

막다른 골목에서 하나님은 찾아오십니다.(20절)
예수님의 잉태의 자초지종을 하나님께서는 마리아에게처럼 먼저 말씀하시지 않습니다. 도리어 요셉에게는 마리아의 잉태를 먼저 보여주십니다. 19절, 20절의 단 두 절 사이에서 우리는 요셉의 갈등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함께 부부가 되고자 하는 여인의 잉태는 요셉에게는 어떤 의미가 되었을까요? 성경은 요셉의 첫 번째 성품인 의로움을 이야기합니다. 공동번역은 의로운 사람을 법대로 사는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의롭고, 법대로 사는 사람에게 가장 불법적인 임신소식(마5:32, 레 20:10)은 요셉에게 엄청난 부담과 갈등을 안겨주었을 것이 분명합니다. 이것을 알았던 요셉은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사실이기에 엄청난 부담을 혼자 짊어지고 고민하고 고민하다가 해결책을 내놓습니다. 바로 파혼이라고 하는 결정이었습니다. 요셉의 처절한 몸부림처럼 인생의 막다른 길에서 자신만의 해결책을 고민하고 있을 때 이때 하나님께서는 찾아오십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해답에 순종하는 사람에게 하나님은 응답하십니다.(24절)
이 일은‘생각할 때에’ 라고 성경은 말씀합니다. 혼자 처절하고, 무너지는 심정을 가지고 삶의 한복판에서 누군가를 위해, 해결책을 고민하는 요셉에게 주의 사자가 나타나서 말을 합니다. “요셉아!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자신의 삶에서 가장 큰 문제요, 골칫거리인 아이가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말씀하신 것이죠. 이 꿈속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모든 것을 믿고 움직입니다. 놀랍게도 그는 이 말씀을 순종하고, 존중함으로 헌신합니다.

성경은 요셉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다. 그가 또한 일찍 돌아가셨던 것을 볼 수 있으며, 그의 직업은 보잘 것 없었다는 것을 우리에게 말합니다. 그러나 그의 갈등과 어려움, 그리고 헌신과 존중이 죄로 물든 세상을 구워하실 예수님을 지키는 커다란 방패막이요, 앞길이었음을 우리는 알게 됩니다.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시게 될 때, 그곳에는 요셉이 있었습니다.
예수님을 기다리는 마지막 촛불을 보는 우리의 초점은 막다른 골목 한가운데서 자신만의 해결점을 찾는 것이 아니라 그 골목 한가운데로 다가오시는 밝은 빛 되시는 하나님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런 우리를 통해 속해 있는 곳에 평화를 허락하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