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환 목사 (마가복음 1:4~11 )
2021-01-10 | 주일 2부 예배

성서본문: 마가복음 1:4~11

4 세례 요한이 광야에 이르러 죄 사함을 받게 하는 회개의 세례를 전파하니

5 온 유대 지방과 예루살렘 사람이 다 나아가 자기 죄를 자복하고 요단 강에서 그에게 세례를 받더라

6 요한은 낙타털 옷을 입고 허리에 가죽 띠를 띠고 메뚜기와 석청을 먹더라

7 그가 전파하여 이르되 나보다 능력 많으신 이가 내 뒤에 오시나니 나는 굽혀 그의 신발끈을 풀기도 감당하지 못하겠노라

8 나는 너희에게 물로 세례를 베풀었거니와 그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베푸시리라

9 그 때에 예수께서 갈릴리 나사렛으로부터 와서 요단 강에서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시고

10 곧 물에서 올라오실새 하늘이 갈라짐과 성령이 비둘기 같이 자기에게 내려오심을 보시더니

11 하늘로부터 소리가 나기를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하시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말씀요약

우리는 도움이 필요합니다.
막 1:4~11

우리 예수님은 전능하신 분이십니다. 역사적으로 이 전능하심을 드러내기 위해서 예수님의 인성, 즉 인간이셨음을 인정하지 않는 이단과 사이비들도 나타났습니다. 지금도 이러한 영향이 교회에도 나타납니다. 전능하신 분이기에 누구의 도움도, 필요도 없으셨을 것 같지만 예수님께서 이 땅에서 인간들과 함께 하시는 모습을 보여주십니다. 예수님의 공생애의 시작을 알리는 세례를 받으시는 모습 속에서 우리는 이 땅에서 우리가 어떻게 살아갈지를 보여주십니다.

우리를 돕는 사람이 나보다 나은 사람은 아닐 수 있습니다.(7절)
오늘 본문에서는 두 명의 주인공이 있습니다. 예수님과 세례요한입니다. 세례요한은 자신의 자격과 됨됨이를 ‘신발끈을 풀기에도 감당할 수 없는 자격’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나 그런 그에게 예수님께서는 세례요한을 도움을 받으셔서(마3:13~15) 공생애를 시작하십니다. 즉 우리도 우리의 중요한 일과 역할이 감당되는 경우, 그에 합당한 자격과 역량이 있는 사람에게 도움을 받는 것이 아닌 우리보다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에게 도움을 허락할 때, 우리 안에 놀라운 일이 시작될 수 있다는 것을 예수님께서 보여주십니다.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사람은 준비하는 사람입니다.(3~4절)
세례요한은 예수님보다 6개월 먼저 예수님을 예비하기 위해서 태어난 사람입니다(눅2:76). 나실인으로 자라났으며, 광야에서 메뚜기와 석청을 먹으면서 지냈습니다. 그는 예수님의 길을 예비하는데, 그의 말처럼 자격과 능력이 안 되는 사람일 수 있지만, 분명한 것을 그는 준비하는 사람이었으며, 노력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우리가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고 함부로 말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객관적으로 자격이 안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노력하고 준비하는 일을 통해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기에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행사를 주목하십니다.

도움을 받고, 도움을 주면 놀라운 일이 일어납니다.(10~11절)
삼위일체는 기독교의 교리를 설명하기 위한 하나의 유비(類比)요, 상징이기에 성경에서 글로 그것이 잘 나타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은 삼위께서 함께 하시는 모습을 보여주는 가장 장엄하고도 신비한 모습의 장면입니다. 오늘 저는 여기에 주목하고 싶습니다. 물에서 올라오실 새, 그 당시 세례는 몸을 물에 완전히 담그는 침례의 형태였습니다. 세례요한의 집례를 따라 세례를 받으시고 올라오실 새, 놀라운 모습이 모여집니다.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누군가의 도움을 받습니다. 우리는 누군가의 도움이나 안내가 필요한 존재입니다. 또 우리가 한 존재로 살아가게 된다면 우리는 누군가의 도움이 되는 사람들이 됩니다. 주님의 나타나심을 기념하는 주현절, 예수님을 닮은 우리는 도움을 받고, 도움을 줌으로 하나님의 이루는 사람들이 되어야겠습니다.